“난개발 조장하는 대규모 태양광사업 백지화하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황준오기자
  • 2018-08-3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봉화군농민회·주민 등 집회

“미래는 청정자연서 찾아야”

군의회, 의견수렴 결정키로

봉화군농민회와 주민들이 29일 ‘대규모 태양광 발전 사업’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봉화] 봉화군이 추진 중인 대규모 태양광 발전 사업이 지역 주민의 반발에 부딪혔다. 29일 봉화군농민회·지역 주민 등 50여명은 봉화시장 앞에서 군의 ‘대규모 태양광 발전 사업’을 전면 백지화할 것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서 “대규모 기업형 태양광발전단지를 비롯한 500여건의 크고 작은 태양광개발사업이 진행 중이고, 이 사업들의 물꼬를 터주기 위한 조례 개정도 추진 중”이라며 “난개발을 조장하는 태양광 관련 조례 개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청정 봉화를 검은 패널로 뒤덮으려 하느냐”며 “봉화의 미래는 태양광발전단지 유치에서 오는 게 아니라, 오직 청정한 자연을 지켜나가는 것에서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소득 증대를 목적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난개발은 결코 봉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군민과의 대화를 통해 올바른 태양광발전의 방식을 찾아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봉화군의회는 앞으로 주민들과 대화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집행부와 의원들 간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봉화군의 대규모 태양광 발전 사업은 전국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주민 직접 참여형 신재생에너지사업’의 일환으로 국가에너지정책에 기여하고, 주민소득 증대를 위해 봉화읍 도촌리·화천리 일대에 태양광발전소를 개발하는 것이다. 개발 업체가 이 지역에 1천100억원을 들여 100㎾급 태양광발전소 600곳을 건설해 이 가운데 360곳(60%)을 주민에게 분양하고 나머지 40%는 개발업체가 운영한다. 군은 100㎾당 최대 연간 2천500여만원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글·사진=황준오기자 joon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