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TK의원 ‘예산투쟁’ 천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8-08-3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경북발전협의회 기자회견

文정부 국비삭감 한목소리 규탄

“국회 심의서 지역차별 적극대응”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기자회견을 가진 가운데 대구·경북발전협의회장인 주호영 의원이 “문재인정부는 대구·경북 죽이기 예산 사과하고, 즉각 보완대책을 마련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30일 지역의 내년도 정부 예산 대폭 삭감을 한목소리로 규탄하며 적극적인 대응을 천명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측은 “지역 예산을 정부에서 100% 반영하지 못하는 것은 상식”이라며 차별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이하 발전협의회)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정부는 대구·경북 죽이기 예산 사과하고, 즉각 보완대책을 마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구속 중인 최경환 의원(경산)을 제외한 지역 한국당 국회의원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발전협의회는 “내년 471조원(9.7% 증가)의 슈퍼 예산 편성으로 타 시·도는 모두 예산이 증가한 반면, 유독 대구·경북 예산만 큰폭으로 감소했다”며 “정부의 대구·경북 패싱, 죽이기가 도를 넘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발전협의회는 인구·면적을 고려했을 때도 대구·경북 예산이 지나치게 적다는 점을 강조했다. 발전협의회는 “대구 인구는 248만명으로 부산(347만명)의 0.7배, 광주(146만명)의 1.7배 정도지만, 대구 예산(2조8천900억원)은 부산(6조613억원)의 절반에 못미치고, 광주(2조149억원)의 1.4배 수준이다. 면적은 대구·경북이 가장 넓다”고 지적했다.

발전협의회는 “지역에 대한 인사 패싱에 이어 예산 차별을 심화시킨 정부는 반성하고 ‘국토균형발전’의 원칙을 지켜주길 바란다”며 “한국당 대구·경북의원 모두 정부의 지역 차별에 대응해 내년도 국회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적극 투쟁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앞서 이날 한국당 지역 의원들은 대구시당·경북도당 위원장의 이취임식을 겸한 오찬을 가지려고 했으나 현안 논의의 장으로 꾸려졌다.

발전협의회 회장인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은 “상황이 엄중한 만큼 협의회를 정례·상시 개최해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