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성 신경병증…전침치료 ‘통증 완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홍석천기자
  • 2018-09-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에서 전침치료가 통증을 완화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10일 임상의학부(부장 이준환) 신경민 박사팀이 국내 4개 한방병원과 함께 수행한 다기관 임상연구에서 전침치료가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을 완화시켜줌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의학연 주도로 경희대 한방병원, 대전대 한방병원, 동의대 한방병원, 세명대 충주한방병원이 참여한 다기관 임상연구다.

임상연구 참여자들은 평균 10년 이상 당뇨병을 앓아왔으며 3년 이상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병증 통증으로 양쪽 발·다리에 통증이나 저리는 증상을 겪어온 환자들로 구성됐다.

임상연구는 총 126명의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를 전침치료군과 전침치료를 받지 않는 대조군으로 나눠 통증, 수면, 삶의 질 등을 비교했다.

전침치료군은 주로 다리와 발 부위의 혈자리인 족삼리, 현종, 음릉천, 삼음교, 태충, 족임읍에 전침 기기를 이용해 2Hz와 120Hz를 교대로 30분간 전기 자극해 8주간 주 2회 총 16회의 전침치료를 받았다. 반면 대조군은 8주간 전침치료를 받지 않고 일상생활을 유지했다.

치료 효과는 임상연구 시작 시점(1주차), 전침치료 종료 시점(9주차)과 종료 후 4주(13주차), 8주(17주차) 뒤 시점에 각각 평가했다.

연구 결과 전침치료군은 치료 전과 비교해 치료 종료 시점인 9주차에 통증지수가 20.56% 감소했다. 이에 반해 치료를 받지 않은 대조군은 8.73%만 감소해 전침치료군과 2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또한 치료 전과 비교해 50% 이상 통증 감소를 보인 환자 비율도 치료군이 15.52%로 대조군 6.25%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전침치료군의 통증 감소는 전침치료 종료 4주, 8주 후에도 여전히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료 종료 후 전침치료군은 대조군에 비해 ‘수면방해 정도’가 감소했으며, ‘삶의질’은 향상됐다. 또한 치료 종료 후 전반적 환자개선지수(PGIC)에서 전침치료군의 82.5%가 치료 전보다 호전(대조군 34.1%)됐다고 응답했다.

연구팀은 이번 다기관 임상연구를 통해 전침치료가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의 증상 완화와 수면 및 삶의 질 증진을 유도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논문 주저자인 한의학연 임상의학부 신경민 박사는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에 대한 전침치료의 임상 효능을 보여주는 연구”라면서 “전침치료가 향후 통증성 당뇨병성 신경병증 환자의 치료 및 관리에 비약물 치료 방법 중 하나로서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미국당뇨병학회(ADA)가 발간하는 당뇨케어저널(Diabetes Care, IF 13.397)에 온라인 발표됐다.

홍석천기자 hongs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