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온천서 불, 42명 연기흡입…진화·이용객 대피 완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9-11


지하 1층∼지상 5층 수색 결과 추가 피해자 없어…"사고원인 조사"

11일 오전 9시 54분께 경북 청도군 화양읍 청도 용암온천에서 불이 나 밖으로 연기가 퍼지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9시 54분께 경북 청도군 화양읍 청도용암온천에서 불이 나 이용객 40여 명이 연기를 흡입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과 경찰, 청도군에 따르면 불은 1층에서 시작했으며 이용객 42명이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 3곳으로 옮겨졌다.


 현재까지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불이 나자 오전 10시 6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했으며 현장에 소방차30대와 소방헬기 2대 등을 투입해 오전 10시 34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또 건물 지하 1층∼지상 5층 모든 층을 수색한 결과 추가 피해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 건물 지상 1∼5층에는 사무실과 남탕, 여탕, 객실, 찜질방 등 시설이 있으며불이 난 당시 119구조대는 2∼3층 테라스에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이용객 다수를 구조했다.


 경찰은 현재 경력 40∼50명을 현장에 배치해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경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연기흡입 환자가 더 늘 수도 있지만 중상자는 없다"며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