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치매보듬마을 현판식 개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8-09-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이웃의 관심과 돌봄으로 치매 걱정 없는 마을 만들기

  안동시는 9월 11일(화) 오전 9시 30분 녹전면 갈현리 경로당에서 치매보듬마을 현판식을 개최한다.


  치매보듬마을은 어머니가 아이를 품듯이, 치매환자나 인지저하자가 있어도 자신이 살던 지역에서 가족과 이웃의 관심과 돌봄으로 일상생활을 유지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조성된 곳이다. 마을 주민 모두가 함께 치매 걱정 없는 마을로 일구는 공동체 조성 마을이다.


  시는 올해 4월부터 치매보듬마을을 선정하고 주민 기초조사를 토대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인형만들기, 율동, 실버난타 등 특화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또 마을꽃밭 조성과 벽화그리기 등 인지환경 개선 사업도 병행해 마을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치매보듬마을 현판식 행사는 어르신들이 그동안 배운 치매예방체조, 난타공연을 시작으로 치매보듬마을 조성에 기여한 공로자에 대한 표창패 수여식이 진행된다. 아울러 치매 관련 ○․×퀴즈와 레크리에이션 등을 진행해 치매 상식도 알아보는 시간도 갖는다.


  안동시보건소 관계자는 “치매보듬마을은 치매가 있어도 이웃들과 함께 살아가는 마을”이라며 “치매 걱정 없이 지낼 수 있는 치매친화적 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 함께 동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