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려가 절 소유자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 끊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준영기자
  • 2018-09-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칠곡] 칠곡의 한 사찰에서 승려가 사찰 소유자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1일 오전 11시15분쯤 칠곡 약목면 원불사 숙소에서 승려 A씨(67)가 사찰 소유자인 B씨(여·65)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곧바로 자신의 목 등을 찔러 숨졌다. 당시 사찰에 있던 B씨의 딸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이 사찰에서 월급 승려로 일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인을 상대로 살해 동기를 수사 중이다.

마준영기자 mj340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