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 테니스 우승 오사카, 인기 폭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9-12


광고 출연료 올라 1억엔 이를 듯

일본인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을 제패한 오사카 나오미의 광고 출연료가 1억엔(약 10억원)에 이른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니치는 11일 “광고 관계자에 따르면 오사카의 출연료는 대회 전보다 30%가량 오른 1억엔 정도 된다”고 보도했다.

오사카는 9일 끝난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를 2-0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오사카에 대해 일본 언론들은 “우승 다음날부터 일본 전국 방송에 출연하는 등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오사카는 17일 일본 도쿄에서 개막하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도레이 팬 퍼시픽오픈에 출전할 예정이다.

스포니치는 또 “오사카가 11월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는 드림 테니스 행사에도 니시코리 게이와 함께 참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드림 테니스는 2011년 일본 대지진 자선 행사로 시작됐으며 지난해까지 도쿄에서 열렸고 올해부터 장소를 나고야로 변경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