警 용암온천 관리부장 등 조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성우기자
  • 2018-09-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청도] 청도 용암온천 화재사고를 수사 중인 청도경찰서는 13일 이 온천 이모 관리부장 등 직원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조사 내용은 화재 당시 신고가 늦어진 점을 비롯해 화재경보기 미작동, 소방안전시설 준수 여부 등이다.

최수현 청도경찰서 수사과장은 “이번 화재사고에서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피해자가 62명에 이르는 만큼 수사 결과에 따라 조사를 받은 직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바뀔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일 실시된 화재 합동감식 결과는 당초 예정된 14~15일보다 며칠 더 늦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연기를 마셔 대구·청도 등지 병원으로 옮겨진 환자 62명 가운데 21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박성우기자 parks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