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복마전 의혹 염색공단 자정 못하면 해체하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9-14

대구 염색공단이 복마전이란 소리가 나온다. 연초부터 경찰의 수사가 시작된 이후 자고 나면 새로운 의혹과 비위가 터져나올 정도로 수많은 사람의 입길에 오르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비리가 해묵은 독버섯이자 종기인 데도 불구하고 수술되거나 치유되지 않은 채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전직 공단 이사장이 구속되기도 하는 등 임직원들이 사법처리를 받거나 수사선상에 자주 오르내리기도 했다. 이러한 비위 악순환의 고리는 경찰의 수사만으로는 근절되기 어렵다. 염색공단 내부적인 자정 노력과 이를 뒷받침하고 관리·감독할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 그래도 안 되면 차라리 공단을 없애는 게 능사 아닐까.

이미 제기된 비리 의혹과 제보에 대한 경찰 수사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진행돼야 한다. 경찰 수사가 6개월 이상 시간을 끌면서 지지부진하고 그로 인해 수사의지가 약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사서는 곤란하다. 이번에 문제가 된 공단 발전용 유연탄 공급 계약 과정과 약품 납품 업체에서 발전기금을 3억원이나 받은 의혹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경찰의 수사 부진이 광범위한 조사 탓이길 바란다. 경찰은 이번 기회에 염색공단의 비리 의혹을 속속들이 파헤쳐 일벌백계하겠다는 자세를 갖고 수사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재발 방지를 위한 무관용의 엄벌이 처해져야 함은 물론이다.

염색공단이 자체적으로 자정안을 마련하고 실천하는 것도 빼놓아선 안 된다. 경찰 수사와 사법적 처리만으로는 역부족이다. 열 경찰이 한 도둑을 잡기 어렵다고 했다. 비리와 비위가 개입될 소지를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 필요할 경우 외부 제3의 기관을 감사기관으로 지정할 수도 있어야 한다. 투명한 경영과 자료 및 정보의 공개가 이뤄질 수 있는 여건과 풍토 조성도 급선무다. 그런데 내부 비리 의혹과 제보가 잇따르자 공단 측이 은폐에 급급하거나 직원들을 상대로 입단속에 나섰다니 참으로 유감스럽다. 제보자 색출 얘기도 나오는데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

염색공단의 자정의지를 의심케 하는 이러한 퇴행적 관행은 혁신의 최대 적이다. 이번 사태를 둘러싸고도 전직 이사장과 후임 이사장 세력 간 권력 다툼이니 앙갚음이니 말들이 많고 음모론까지 나오고 있다. 대구의 수치나 다름없다. 해체하라는 주장은 그에 버금갈 정도로 철저하게 개혁을 하라는 주문이다. 염색공단은 연간 1천억원이 넘는 예산을 주무르는 데다 납품 등에 따른 적지 않은 이권이 걸려 있다. 염색공단은 혁신에 사활을 걸고 비리 발생을 원천 차단할 개혁안을 내놓기 바란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