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작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현덕기자
  • 2018-09-2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 한 부모가 동대구역에서 명절을 보내고 귀가하는 딸네 가족을 배웅하고 있다.

이현덕기자 lhd@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