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스팀청소기 업체서 붉은불개미 또 발견, 여왕 붉은불개미는 대구가 처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8-10-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 공군 제11전투비행단에서 군수물자 하역 중 발견된 서부과부거미(왼쪽)와 지난 17일 대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발견된 붉은불개미. (이용득 의원실 등 제공)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스팀청소기 업체 물류창고에서 붉은불개미 1000여 마리가 발견돼 환경 당국이 긴급 방제에 나섰다.


8일 오전 10시쯤 경기도 안산시 반월공단 소재 스팀청소기 전문 제작 업체 관계자로부터 컨테이너 1곳 안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당국에 접수됐다.


안산시 관계자는 "이날 오전 콘테이너에서 물건 하역작업을 하던 직원이 이상한 개미가 있다며 신고해 현장에 출동했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 발견 개체는 붉은 불개미로 확인됐으며 그 수는 1000여마리로 전해졌다.


환경부 관계자는 "정확한 검사 결과를 얻기 위해 개체 샘플을 채취해 검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관계 당국은 현장에 페인트 방역벽 설치 등 긴급 방제 작업을 벌였다.


해당 컨테이너는 지난달 8일 중국 광동에서 출발한 뒤 같은달 11일 인천항에 도착, 이날 오전 6시20분께 해당 물류창고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붉은불개미는 세계자연보호연맹(IUCN)이 세계 100대 악성 침입외래종으로 지정한 곤충으로, 몸 속에 강한 독성물질을 가지고 있어 날카로운 침에 찔릴 경우 심한 통증과 가려움증을 일으키며 심할 경우 현기증과 호흡곤란 등의 과민성 쇼크 증상을 유발한다. 

한편, 남미가 원산인 붉은불개미는 지난해 9월 28일 부산항 감만부두 컨테이너 야적장에서 처음 발견됐다.
 

지난 2월 19일에는 인천항으로 수입된 중국산 고무나무묘목에서, 5월 30일에는 중국에서 부산항으로 수입된 건조대나무에서 각각 붉은불개미가 발견됐다. 지난 6월 18일과 20일에는 평택항 컨테이너터미널과 부산항 허치슨 부두에서 각각 붉은불개미의 서식이 확인됐다.

지난달 18일에는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여왕 붉은 불개미 1마리가 나왔다. 항만이 아닌 내륙에서 여왕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것은 대구가 처음이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