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대구공항 TF 회의 한번도 안해” “취수원 문제 국가가 주도적으로 나서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8-10-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국무조정실 국감서 지역 현안 질의

10일 국회가 문재인정부에 대한 국정감사를 시작했다. 피감기관 기관장들은 여야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답변하면서 각양각색의 표정을 지었다. 첫 줄 왼쪽부터 박능후 복지부 장관, 김부겸 행안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둘째 줄 왼쪽부터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 감독, 김명수 대법원장, 도종환 문체부 장관. 연합뉴스
2018년도 국정감사 첫날인 10일 국회 정무위의 국무조정실에 대한 감사에서는 대구지역 현안 질의가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과 무소속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은 이날 대구공항 통합이전 및 취수원 이전 문제 등을 거론하며 국무조정실의 미온적 대응에 대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질타했다.

주 의원은 대구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공군이 옮겨갈 시설 요구를 너무 과도하게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대구시가) 이런 요구를 다 들어줄 수 없기에 (이전이) 하세월이 될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이전위원장인 국무조정실장이 개입해서 조정하고 공군의 요구가 과도하다고 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이 정부에서 대구공항 통합이전 정부합동TF(태스크포스)가 한 번도 안 열렸다. 통합TF 회의도 열고 이전위원회 구성도 제대로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홍 실장은 “다시 한 번 챙겨보겠다”면서도 “공군이 과도하게 하는 게 아니고, 대구시의 사업계획이 당초에 생각했던 것에 맞지 않는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답변했다.

주 의원은 또 대구 취수원 이전과 관련, “최근 무방류시스템이라는 새 과제가 나왔다. 그런데 이같은 사례가 전세계에도 없다”면서 “때문에 또 이를 놓고 상당한 시간을 보낼 것 같다. 최종 조정 권한은 총리실에 있으니 적극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홍 실장은 이에 대해 “국무조정실에서 최근 노력하고 있는 과제가 대구와 구미 간 취수원 이전 문제”라며 “다음주 중 구미시장과 대구시장을 뵙고 다시 한 번 더 이야기를 들으려 한다.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정태옥 의원 역시 두 문제를 놓고 국무조정실에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정 의원은 “대구 취수원 문제는 구미국가산단의 폐수 처리와 방류에서 비롯한 문제이므로, 국가가 책임지고 주도적으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정 의원은 “근본적인 원인은 구미국가산단에서 반복해 일어나고 있는 화학물질 유출사고와 지금도 낙동강에 유입되고 있는 확인 불가능한 화학물질에 있다”면서 “무방류시스템은 250만 대구시민 대상의 무책임한 실험이다. 국무조정실은 말뿐인 중재자 역할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대구공항 문제에 대해서도 정 의원은 “대구공항 이전부지 선정은 도심으로부터의 접근성 등 민간공항으로서의 성공 가능성도 기준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