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5월 풍등행사…대구시 “예정대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준기자
  • 2018-10-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고양 저유소 폭발화재 이유

일부 시민은 불안감 드러내

경기도 고양에서 발생한 저유소 화재 원인으로 풍등이 지목된 가운데 대구시가 내년 5월 ‘소원 풍등 날리기’ 행사를 예년처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지난 1월 대구소방안전본부와 함께 마련한 ‘안전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내년 5월 형형색색 관등놀이 행사의 부대행사인 소원 풍등 날리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가이드라인 주요 내용은 △행사장 지표면(1m 상공)의 순간풍속 2㎧ 이상 때 풍등날리기 일시 자제 △방염 성능이 있는 풍등 외피 사용 △공항 주변 안전거리(5㎞) 이내 풍등 띄우기 자제 △풍등 크기 100㎝X60㎝ 이하로 제한 △행사장 주변 안전인력 배치 등이다.

시 관계자는 “행사장에서 사용되는 풍등은 가이드라인에 맞게 방염처리됐으며 고체연료가 전소되면 지상으로 떨어지는 구조”라며 “행사장인 두류야구장은 사방이 둘러싸여 있어 풍등이 지상 부근에서 바람에 휩쓸려 화재가 날 위험이 적다. 나무나 전주에 풍등이 걸리는 경우가 있지만 연료가 다 타면 떨어지므로 화재로 이어질 위험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재 풍등 사용을 막기 위해 관람객에게 입장팔찌를 배부하고, 행사장 주위에 안전요원을 배치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최근 발생한 저유소 화재 원인으로 무심코 날린 풍등이 지목됨에 따라 시민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직장인 김모씨(26·대구 동구 효목동)는 “지난 5월 열린 풍등 날리기 행사 이후 각종 SNS상에 풍등이 전주, 나무 등에 걸린 사진을 보면서 불안했다”며 “고양 저유소 화재 원인으로 풍등이 꼽히고 있는데 대구시가 풍등축제를 강행한다고 하니 불안하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5~12월 연소실험, 최대거리 산출 등 수십차례에 걸쳐 실험한 결과를 토대로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며 “소방본부에서는 풍향·풍속에 따른 실시간 통제, 풍등 최대 이동거리 및 행사장 인근 특별 경계근무 등으로 행사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권혁준기자 hyeok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