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취수원 이전 연구용역 즉각 중단” 촉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조규덕기자
  • 2018-10-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구미범시민반대추진위 성명

“구미시장 배제한 밀실 합의”

[구미]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취수원 이전 연구용역 추진’ 등에 대해 합의하자 구미지역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대구취수원 관련 구미시 민관협의회·대구취수원 이전 반대 구미시 범시민반대추진위원회는 11일 낸 성명에서 “낙동강 수질 개선은 안중에도 없는 권 시장과 이 도지사는 취수원 이전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권 시장과 이 도지사는 구미시장을 배제한 채 연구용역 추진을 합의했고 심지어 이 도지사는 ‘대구취수원 이전을 두고 권 시장과 큰 틀에선 지향점이 같다’라는 망언을 했다”며 “구미시민과 어떠한 동의도 없이 밀실에서 추진된 합의를 즉각 철회하고 경위를 해명하라”고 덧붙였다.

구미지역 시민단체도 반발했다. 구미YMCA·구미참여연대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대구취수원 문제 해결과 유해물질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구미시는 무방류 시스템 도입을 환경부와 함께 추진하고 있다”며 “그러나 정치인들의 갑작스럽고 때늦은 정치 공세에 구미가 시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10년간 어떠한 입장 표명이 없던 경북도가 구미시와 논의도 없이 취수원 이전을 우선 방안으로 삼는 합의는 무효이자 무의미한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