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대구시, 희망원 장애인 강제 이전해선 안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서정혁기자
  • 2018-10-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민선 7기 출범 100일을 맞아 대구지역 시민·장애인단체가 대구시립희망원 장애인 강제전원 조치 중단 등을 대구시에 촉구했다. 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대책위원회는 11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시의 장애인 정책을 비난했다.

이들은 “대구시가 ‘탈시설 추진을 통한 시설 폐지’라는 시민사회와의 합의 원칙을 파기하고, 시립희망원 장애인거주시설의 연내 폐쇄에 따라 대다수의 장애인을 다른 시설로 강제 전원할 것임을 밝혔다”며 “이 같은 대구시의 행정은 장애를 가진 이들을 철저하게 무시하고 외면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전근배 420장애인차별철폐대구투쟁연대 정책국장은 “대구시는 즉각 장애인에 대한 강제 전원을 중단하고, 또 다른 희망원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탈시설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정혁기자 seo1900@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