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카슈끄지 사건’진상 밝혀라” 사우디 압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0-12


약혼녀 백악관으로 초청할 계획

美의회서도 인권차원 조사 촉구

터키 “사우디 왕실이 암살 지시”

암살단의 신원·얼굴·동선 공개

자말 카슈끄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 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60) 실종 사건과 관련해 사우디 측에 진상을 밝힐 것을 요구하며 압박 행렬에 가세했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모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고 싶다"며 최근 한차례 이상 사우디와 ‘최고위급 차원에서’카슈끄지 사건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일은 우리에게도 매우 심각한 사태다. 진행되고 있는 일에 매우 실망했다. 우리는 이 사건의 진상을 원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카슈끄지의 약혼녀 하티제 젠기즈를 백악관으로 곧 초청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은 그가 들어가는 것만 보고 나오는 것을 보지 못했다. 우리는 이를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 끔찍한 일"이라며 “여러분 기자들에게나, 다른 누구에게도 이런 일이 일어나게 그냥 내버려둘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논란에 개입하기를 꺼리는 것으로 여겨졌던 트럼프 대통령이 본격적으로 카슈끄지 사태 개입을 선언한 셈이다. 사우디는 미국의 오랜 맹방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공식 방문 국가로 사우디를 찾았으며 사우디의 실세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도 각별한 관계를 맺어왔다. 카슈끄지는 사우디 왕실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낸 언론인으로, 지난해 9월 사우디를 떠나 미국에 거주하며 미국 시민권도 신청했다.

현재 사우디에는 카슈끄지 행방을 밝히라는 관련국들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앞서 터키의 친정부 일간지 ‘사바흐’는 지난 9일 카슈끄지의 실종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사우디 정보요원 15명의 이름과 얼굴 등 신원을 공개하기도 했다.

NYT는 익명을 요구한 터키 보안당국 고위급의 말을 인용, 카슈끄지가 지난 2일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총영사관에 들어간 지 2시간도 안 돼 사우디에서 온 요원들에 의해 살해됐고 시신도 그들에 의해 분리됐다고 전했다. 당국자는 카슈끄지가 실종된 당일 암살 임무를 띤 15명의 사우디 요원들이 2대의 전세기를 타고 이스탄불로 왔고, 이 가운데 1명은 시신 해부 전문가로서 시신을 분리하는 역할을 했으리라 추정했다. 이들 일부는 사우디 정부 또는 보안기관 소속인 것으로 파악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도 빈살만 왕세자에 대한 압박에 착수했다. 세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두차례 전화에서 이들은 세부 사항들을 물었고 사우디 정부가 투명하게 조사절차를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계속 이번 상황을 주시하고 진척상황을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미 상원 외교관계위원회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글로벌 마그니츠키 인권 책임법’에 따라 ‘사법절차를 따르지 않은 살해, 고문, 인권침해 책임자’에 대해 제재를 가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