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아줌마대축제] 봉화군, 사과·잡곡·고추·산야초 등 웰빙식품 주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황준오기자
  • 2018-10-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중풍·고혈압 등에 좋은 봉화 산야초. <봉화군 제공>
전국 최고의 청정지역인 백두대간 봉화가 낳은 잡곡을 비롯한 사과·산야초 등 웰빙 농산물이 도시 아줌마들을 찾아간다. 봉화에서 생산되는 잡곡을 비롯한 사과·고추·산야초 등의 농산물은 풍부한 일조량과 기름진 토양, 적당한 일교차 등 천혜의 자연에서 자라 웰빙 농산물로 이미 정평이 나있다.

이들 가운데 봉화잡곡은 백두대간 고랭지 두메산골 260여만㎡에서 친환경농법으로 연간 600여t 생산되고 있다. 우수한 품질이 입소문을 타면서 해마다 아줌마대축제장에서 웰빙 농산물로 가장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봉화 기장은 소화율이 뛰어나다. 팥은 성인병 예방·대사활동·신장염 및 부기 제거에 도움을 준다. 이뇨작용이 뛰어나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콩은 유방암·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성을 줄여준다. 암세포 형성을 억제해 혈당·콜레스테롤 저하 효과가 있다. 조는 탄수화물·단백질·지질 함량이 많고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하다. 또 봉화에서 생산되는 고추는 빛깔이 곱고 껍질이 두꺼워 고춧가루가 맛이 좋다. 매운 맛과 감미가 뛰어나 얼큰한 맛을 더해주기 때문에 각종 요리의 필수 감미료로 애용되고 있다. 청결·저장성도 우수해 전국의 많은 소비자로부터 각광받고 있다.

씨앗 주위에 노란색 꿀층이 있는 봉화 사과는 공기가 맑고 밤낮 기온 차가 큰 고랭지에서 자라 육질이 단단하다. 색깔도 선명하고 당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난해 아줌마대축제장에서 대박을 냈다.

아줌마대축제에 3년 전 첫선을 보인 봉화 산야초는 야생 산야초를 발효시켜 중풍·고혈압·관절염·신경통에 좋고 항암 효과가 뛰어나다.

봉화=황준오기자 joon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