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의회 의장에게 듣는다]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장석원기자
  • 2018-11-0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예산 낭비되는 일 없도록 견제 충실히 하겠다”

“동료 의원들의 합리적이고 건전한 비판과 함께 미래지향적 정책과 대안을 제시하는 등 조화·균형을 갖춘 의회상을 정립해 나가겠습니다.”

이형식 제8대 예천군의회 의장(53·자유한국당)은 초선의원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민선 8기 의회 운영과 관련해 제기되는 우려섞인 지적에 대해 이렇게 힘주어 말했다.

이 의장은 “집행부에 대한 견제·감시 역할은 군민이 의원에게 부여해 준 엄중한 임무다. 견제·균형의 원칙이 제대로 실현될 때 우리 군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발전을 이룰 것”이라며 “군 살림인 예산 집행의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안점을 두고 선택·집중을 통해 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 결코 예산이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견제의 목적을 충분히 살리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이 의장은 “예천 발전이라면, 또 군민의 뜻이라면 언제라도 집행부와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하겠다”면서 “의회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다 보면 의회 위상은 자연적으로 제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결코 군민과 집행부에 군림하는 의회는 되지 않겠다”면서 “예천읍 구도심 경기 침체를 비롯해 농민의 어려움, 신도시 저출산, 인구 공동화 등 각종 문제와 관련해 집행부와 머리를 맞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그는 “민선 8기는 9명의 의원 가운데 7명이 새내기다. 하지만 이들의 능력은 누구보다도 뛰어나고 군민과 군 발전을 위해 주경야독할 만큼 열정도 뜨겁다”고 자랑했다.

이 의장은 마지막으로 “우리 예천군의회가 초심을 잃지 않고 ‘화합 의회·소통 의회·열린 의회’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군민들도 많은 관심을 가져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예천=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