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적십자병원 분만센터 개원 2주만에 첫 아기 탄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하수기자
  • 2018-11-0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상주 적십자병원 분만센터에서 개원 2주만에 첫 아기가 탄생했다. 상주시내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달 29일 이 병원 분만센터에서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2.9㎏의 여아를 낳았다. 상주 적십자병원은 지난해 정부 분만취약지 지원사업 대상 병원으로 선정돼 분만센터를 설치했다. 상주=이하수기자 songa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