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대규모 수력발전소…한수원, 2026년까지 완공키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8-11-0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생산전기 판매계약도 성사

정재훈 한수원 사장(앞줄 왼쪽)과 무하마드 살림 칸 에너지&전력부 차관이 5일 파키스탄 콰이버 팍툰화주 정부청사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5일 파키스탄 콰이버 팍툰화주(이하 KP주) 정부청사에서 에너지&전력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파키스탄 로어스팟가 수력개발 사업 추진에 관한 독점적 권한을 확보했다.

로어스팟가 수력개발 사업은 설비용량 496㎿의 대규모 수력발전소를 2026년까지 짓는 것이다.

또 파키스탄 국영 송배전회사와 장기 전력판매계약(PPA)을 체결해 30년간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수 있는 사업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업은 한수원 해외 발전시장 개척에 매우 좋은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민간기업과의 공동 개발을 통해 해외사업 동반 진출과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