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일 ‘지상에서 영원으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7


어제 서울아산병원서 영결식

배우 150여명 마지막 길 배웅

오늘 영천 고인 자택 내 안장

6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된 배우 신성일의 영결식에서 유가족 및 시민들이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고 있다. 연합뉴스
1960년 데뷔 이후 반세기 넘게 우리를 웃고 울린 ‘영원한 스타’ 신성일이 세상과 작별을 고했다.

지난 4일 새벽 타계한 고(故) 신성일의 영결식이 6일 오전 10시 빈소가 차려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거행됐다. 영결식에는 부인 엄앵란을 비롯한 유가족·친지와 원로배우 신영균,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이장호 감독,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 배우 이덕화·독고영재·김형일 등 150여 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엄앵란은 오전 10시6분 사위 손을 잡고 영결식장에 입장했다. 영정은 오전 10시9분 영결식장에 들어섰고, 공동장례위원장인 배우 안성기와 부위원장을 맡은 이덕화가 맨 앞에서 운구했다. 이어 고인의 대표작을 망라한 추모 영상이 상영됐다. ‘맨발의 청춘’ ‘초우’ ‘안개’ ‘장군의 수염’ ‘내시’ ‘휴일’ ‘별들의 고향’ ‘길소뜸’ 등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화를 보며 추모객들은 그를 추억했다.

엄앵란은 “가만히 앉아서 사진을 이렇게 보니 당신도 늙고 나도 늙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울면서 보내고 싶지는 않다. ‘왜 안 우느냐’고 하는데 울면 망자가 마음이 아파서 걸음을 못 걷는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억지로 안 울고 있는데 집에 가서 밤 12시에 불 끄고 이불 덮고 실컷 울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가 희로애락도 많지만, 그간 엉망진창으로 살았다"며 “남편이 다시 태어나 또다시 산다면 정말 선녀같이 공경하고 싶은 마음"이라며 “댁에 계신 부인께 잘하시라. 그러면 기쁨이 온다"고 당부했다.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은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장은 추도사에서 “선배님처럼 시대의 아이콘으로 불린 대스타는 전에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만인의 연인으로 살아보셨으니 이 세상에 미련은 버려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있었기에 행복했고, 같은 시대에 산 것이 행운"이라며 “이제 하늘의 별이 되셨으니 사랑하는 지상의 가족을 잘 보살피고 우리 영화의 앞날을 잘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은 “선생님은 정말 많은 추억을 주고 우리 곁을 떠났다"며 “500편이 넘는 수많은 영화로 사람들의 가슴에 가장 아름다운 별이 됐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아울러 “오직 영화를 위해 살아간 선생님의 진정과 열정을 절대 잊지 않겠다"며 “선생님이 그토록 사랑한 한국 영화가 세계 영화의 목표가 되고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 하늘에서 행복하고 평안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추도사 후 분향과 헌화가 이어졌다. 엄앵란이 먼저 담담히 자리에서 일어나 고인 앞에 국화 한 송이를 바쳤고, 조문객들이 뒤를 따랐다.

영결식을 마친 후 영정과 고인이 누운 관은 운구차로 옮겨졌다. 손자가 영정을 들었고 안성기·이덕화·김형일·독고영재 등이 관을 옮겼다. 관이 운구차에 실리자 엄앵란은 고개 숙여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올렸다.

고인은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했으며, 7일 경북 영천의 생전 자택 내 정원에서 영면에 들어간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