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푸틴과 만날 예정…아베와 양자회담은 없을듯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영란기자
  • 2018-11-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ASEAN·APEC 정상회의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 대화

시진핑 中 주석과도 만남 추진

신남방정책 강화 행보 나서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권구훈 신임 북방경제협력위원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뒤 함께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양자회담도 추진된다. 다만 일본 아베 총리와의 정상회담은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김현철 경제보좌관은 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문 대통령의 순방 일정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13일부터 16일까지 싱가포르를 찾아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 제21차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 제13차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등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아세안 정상회의에서는 우리 정부의 핵심 전략과제의 하나인 신(新)남방정책의 주요 파트너인 아세안 국가들과 앞으로의 실질협력을 더욱 확대·강화해 나가기 위한 방안을 협의한다.

이어 17~18일에는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해 제26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포용적 기회활용, 디지털 미래 대비’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정상회의에서 4차 산업혁명의 도전에 대비하는 큰 틀로서 우리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국제사회에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또 APEC 기업인자문회의(ABAC·에이박)와의 대화도 예정돼 있다.

이번 순방을 계기로 위안부 합의와 강제징용 배상 등 현안으로 얽혀있는 일본과의 양자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존 정부 입장과 다른 사법부의 판결이 나왔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정리해야 되는 상황”이라며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밖에서 과도하게 우리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7일 보건복지부가 마련한 국민연금 개혁안 초안에 대해 “국민들의 의견이 보다 폭넓고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수정·보완하라”며 재검토를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박능후 복지부 장관에게 국민연금 개혁안을 보고받은 뒤 이 같은 지시를 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복지부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정부안을 마련한 뒤 기자설명회와 국민공청회 등을 통해 구체적 내용을 국민들에게 설명드리고, 정부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서구청 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영남일보체다운로드

영남일보 구상문학상 공모

희망인재프로젝트

2018_sym(250)(2).jpg


2018_moonlight(250).jpg



스토리텔링(청송)

스토리텔링(청도)

스토리텔링(달성군)

대구은행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