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公 “BMW 측이 발표한 화재원인 아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8


회사, 8월에 “EGR바이패스 탓”

조사단 “EGR밸브 ‘열림 고착’

배기가스 조절 못해 화재 유발”

BMW 차량의 화재원인이 애초 BMW가 발표한 ‘EGR바이패스’ 문제가 아닌 ‘EGR 밸브’ 문제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민관합동조사단이 7일밝혔다.

이는 BMW 측이 화재 발생 조건으로 지목한 것과는 다른 조건이어서 그 밖의 다른 발화 원인이 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상황에 따라서는 추가 리콜이 단행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날 이같은 내용을 담은 BMW 화재 관련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공단은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단이 화재 발생과 관련한 제작결함 원인 및 발화 가능성 확인시험을 진행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조사단 실험 결과 BMW 차량 화재는 세 가지 조건이 충족되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 조건은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쿨러(냉각기)에 누수가 발생한 상태 △EGR 밸브가 일부 열림으로 고착된 상태에서 고속주행 △배출가스 후처리시스템(DPF/LNT) 재생 순이다.

이런 조건에서는 EGR 쿨러 누수로 쌓인 침전물이 EGR 밸브를 통해 들어온 고온의 배기가스와 만나 불티가 발생하고, 이 불티가 엔진룸 흡기시스템(흡기매니폴드)에 붙어 불꽃이 확산한다.

이 불꽃은 고속주행으로 공급되는 공기와 만나 커지며 흡기기관에 구멍(천공)을 내고 점차 확산해 엔진룸으로 옮겨가며 화재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이는 지난 8월18일 BMW 측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발표했던 화재 발생 조건과는 다르다는 게 민관합동조사단의 설명이다.

당시 BMW는 화재 발생 조건으로 EGR 쿨러 누수와 누적 주행거리가 높은 차량, 지속적인 고속주행과 함께 ‘EGR 바이패스 밸브 열림’을 조건으로 꼽았다.

그러나 조사단은 ‘EGR 바이패스 밸브 열림’은 현재까지 이번 화재원인과 전혀 상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BMW가 지목하지 않았던 ‘EGR 밸브’가 화재와 관련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조사단 관계자는 “EGR 밸브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면서 냉각기 방향으로 보내는 배기가스양을 적절히 조절해줘야 하는데, 문제 차량에서는 EGR 밸브가 항상 열려 있는 ‘열림고착‘ 현상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EGR 바이패스 밸브=EGR의 가스를 EGR 냉각기를 거치지 않고 바로 흡기매니폴드로 보내주는 장치. ‘열림·닫힘(on·off)’ 개념으로 작동한다.

☞EGR 밸브=EGR 밸브는 흡입구로 재순환하는 배기가스의 양을 제어하는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