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팅규모 1조원대…해외 도박사이트 조직 106명 검거해 9명 구속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8


필리핀·중국서 7년간 도박사이트 운영…동창생 동원해 수익금·사이트 관리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1조원 규모의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약 500억 원의 부당 이득을 거둬들인 운영진 14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9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또한, 중국에서 도피 중인 다른 피의자 10명에 대해 지명수배를 내리는 한편 대포통장 판매자 61명과 도박 행위자 31명 등을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2011년 초부터 올해 3월 14일까지 베팅금 약 1조원 규모의 도박사이트를 필리핀과 중국에서 7년간 운영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등 위반)를 받는다.


 일당 중 A·B(38)씨는 총괄 사장을 맡아 한국에서 사이트와 수익금을 관리했고,같은 중학교 출신의 동창생 C·D(33)씨는 사장인 A·B씨의 지시를 받아 외국에서 사이트를 운영했다.


 또 다른 동창생인 E(33)씨 등은 국내 총책을 맡아 대포폰·통장을 관리하는 한편 다른 동창을 상대로 직원을 모집했다.
 피의자들이 사용한 계좌 중 한 개 계좌의 총 입금액은 773억 원에 이르며 이들은 7년간 200여 개의 계좌를 사용해 500억 원 넘는 부당 수익금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이 운영한 사이트는 한 사람당 하루에 30만 원만 베팅할 수 있는 나눔로또의 '파워볼게임' 같은 게임과는 달리 5분마다 100만 원까지 베팅할 수 있도록 해 회원들의 인기가 높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이들은 회원 수가 적정 수준을 넘어가면서부터는 추천을 받은 사람만 신규 회원으로 가입시키는 등 사이트를 안정적으로 운영했고, 계좌가 갑자기 막힐 것에 대비해 대포통장 계좌 1개당 평균 3개월가량만 쓰는 방식으로 7년간 총 200여개의 계좌를 사용했다.
 범죄 수익금의 경우 3개 이상의 계좌를 걸쳐 이체한 뒤 제삼자에게 출금시키는 등 치밀하게 관리했다.
 대포통장 중 절반은 동네 선후배로부터 개당 50만∼100만원을 주고 취득했고, 이들 중 경찰 출석 요구를 받은 사람에게는 "인터넷을 통해 통장을 팔았다"고 거짓으로 진술하게 한 뒤 벌금까지 대납해줬다.


 경찰은 도박사이트 운영자로부터 현금 22억7천만 원, 포르쉐 마칸 등 차량 2대,300만원 상당의 고급 PC 4대를 압수했고, 아우디 A6·포르쉐 카이엔 등 차량 2대, 1억300만 원 부동산 임차보증금에 대해 기소 전 몰수 보전 신청했다.


 경찰은 이들이 검거되면서 도박사이트를 잠시 닫았다가 새로운 이름으로 다시 개설한 도박사이트를 확인해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은닉한 불법 수익금을 추적해 추징하는 등 범죄 수익을 철저히 환수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앞으로 해외에 사무실을 두고 운영되는 도박사이트에 대해 인터폴 수사, 여권 제재 등을 통해 조기 검거 체제를 구축하고, 국제 공조수사를 강화해 지속해서 도박사이트를 단속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