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과메기 장사 요즘 어떠세요"…포항서 지역경제 살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8


1년 만에 죽도시장 들러 상인 격려…지역상품권으로 과메기 사

지역경제인과도 간담회…"경북, 대한민국 산업의 심장"

지역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고자 지방의 민생 현장을 직접 찾아 나서기 시작한 문재인 대통령이 8일 경북 포항을 찾았다.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 유수지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비전 선포식'에 참석을 계기로 전북 지역경제인들을 만나 '지역경제투어'를 시작한 뒤로 문 대통령이 방문한 두 번째 지역이다.

 문 대통령이 포항에 들른 것은 지난해 11월 지진피해 현장을 찾은 뒤로 약 1년 만이다.
 이날 오후 포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가장 먼저 죽도시장으로 향했다. 1년 전에도 지진 이후 침체 우려가 제기됐던 지역 경제를 살리자는 취지로 방문했던 곳이다.

 문 대통령이 올 때쯤 빗줄기도 굵어지기 시작해 미리 와 있던 이강덕 포항시장 등은 우산을 쓰고 문 대통령을 기다렸다.
 한병도 정무수석, 김의겸 대변인 등과 죽도시장 입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 시장, 허창호 죽도시장상인연합회 회장과 함께 시장 안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을 본 상인들과 시민들은 악수를 청하기 바빴고 일부는 '셀카' 촬영을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 포항 죽도시장 방문…"사진 한번만 찍어주세요"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Qybg0efAi0Q]


 문 대통령은 한 건어물 가게에 들러 가게 주인에게 "요즘 장사하시기 어떠십니까", "청어 과메기도 나옵니까" 등을 물으며 인사를 건넸다.
 상인과 인사를 한 문 대통령은 포항시 지역상품권으로 과메기 3만5천 원어치를 사고 시장을 떠났다.
 문 대통령은 포스텍 4세대 방사광가속기 연구소로 자리를 옮겨 경북지역 경제인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철우 경북지사와 이 시장, 장세용 구미시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정우 포스코 회장, 김도연 포스텍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지역경제인들과 신산업 및 일자리 만들기 방안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철강기술 혁신과 첨단산업 육선, '포스트 전자 디지털 4.0'과 같은 경북 경제의 성장 전략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 경제의 미래를 위해 많은 의견을 듣고 지역 발전의 비전과 전망을 공유하는 자리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인사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사정도 많고 우리 정부에 바라는 것도 많으리라 생각하는데, 편하게 의견들을 말씀해 주시면 정책을 만들고 시행하는 데 참고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통령 힘드신데 박수 한 번 쳐 드리자"라며 참석자들의 호응을 유도하기도 했다.

 간담회를 마친 후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경제가 어려운 것은 지역경제가 어렵기 때문"이라며 "경북의 경제는 전통 주력산업이 중심이었는데 이 주력산업이 구조조정을 겪고 세계 경제 여건도 안 좋아져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고용이 줄어드니 주변의 음식점과 서비스업도 함께 어려워진다"면서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지역경제부터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북은 대한민국 산업의 심장으로, 포항에서 영일만의 기적이 이뤄졌듯, 경북 곳곳의 기적이 모여 한강의 기적이 만들어졌다"며 "어려움을 극복하기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경북 혁신기술의 상징이라는 평가를 받는 4세대 방사광가속기현장을 시찰했다.

 방사광가속기 연구소는 엑스레이 레이저 섬광을 발생시켜 물질의 미세구조를 보는 '거대 현미경'인 방사광가속기를 보유한 국가 공동 연구시설이다.

 문 대통령은 현장 관계자에게 "가속기가 활용돼 많은 우수한 논문이 작성된 것으로 아는데 실제로 신약이나 새로운 신소재 등의 성과로 나온 게 있는가"라고 물으며 관심을 나타냈다.

 '4세대 가속기를 이용해 배터리 개발에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설명에 문 대통령은 "덴마크에서 본 풍력발전의 경우도 기상 조건에 따라 발전량에 차이가 나는데 전기를 잘 보관할 배터리로 그 문제를 해결하면 세계를 완전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 대통령은 가속기 기술에 자신감을 나타내는 현장 관계자에게 손뼉을 쳐주며 격려해주기도 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서구청 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영남일보체다운로드

영남일보 구상문학상 공모

희망인재프로젝트

2018_sym(250)(2).jpg


2018_moonlight(250).jpg



스토리텔링(청송)

스토리텔링(청도)

스토리텔링(달성군)

대구은행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