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기사 뇌경색 증세로 의식 잃어…화물차 들이받고 멈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9


버스 운전기사가 운전 중 뇌경색 증세로 의식을잃으면서 버스가 화물차를 들이받은 뒤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8분께 부산 북구 덕천동의 한 버스정류장 인근에서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가 정차해 있는 1t 화물차를 들이받은 뒤 멈춰 섰다.

 이 사고로 화물차 기사 정모(77)씨가 상처를 입었고, 사고 충격으로 버스 앞부분이 찌그러지고 유리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버스 안에는 승객 6명이 있었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버스 기사 홍모(56)씨가 뇌경색 증세로 의식을 잃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홍씨는 사고 직후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돼 급히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버스 승객은 "사고가 발생한 버스정류장 한 코스 전부터 승객이 하차 벨을 눌렀는데도 버스 기사가 정차하지 않고 계속 서행하다가 사고를 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해당 진술에 근거하면 버스 기사가 사고지점 500∼600m 전부터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버스가 서행하는 상태라 큰 피해는 없었다"면서 "정확한 사고 경위 파악을 위해 해당 버스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