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노조 “대만 탈원전 정책 폐기 교훈 삼아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8-11-2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노조는 27일 성명을 통해 “대통령 공약이란 이유로 탈원전 코드에 짜 맞춰 밀어붙이는 것은 법치국가에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대만은 국민투표를 통해 막대한 손실과 국가 위기만 초래한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기로 했다”며 “객관적 검증과 종합적 판단을 거치지 못한 정책은 제자리로 돌아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에너지정책은 정치이념이나 감정은 절대 배제하고 반드시 국민 합의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면서 “대만을 반면교사로 삼아 적법한 절차와 규정을 지키고 미래 에너지 정책을 논할 수 있기를 학수고대하며 탈원전 정책이 철회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노조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공론화 과정을 즉각 시행하고, 조작·위법으로 얼룩진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노조는 이날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 결정에 참여한 서정해 비상임이사를 대구 수성경찰서에 배임혐의로 고소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