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K2 이전사업비 조정 착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진식기자
  • 2018-12-0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실무협의서 軍 원하는 기지 규모 확인 “재산출 반영”

山장애물 제거 문제 의견일치…새 사업비 합의땐 통합이전 급물살

‘3조원 격차說’ 속 대폭 증액 배제 못해 또 다시 논란 휩싸일 수도

국방부에서 희망하는 K2(군공항) 이전 기지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대구시가 처음으로 공식 확인했다. 시는 이를 토대로 ‘기지 이전사업비 재산출 작업’에 착수했다. 최근 K2·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비를 놓고 시와 국방부 간 ‘3조원 갭’ 등 불화설이 나온 터라 재산출될 이전사업비의 규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양측이 새로 산출된 사업비에 합의한다면 통합대구신공항 이전 최종 후보지 선정 등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4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국방부와의 실무협의 과정에서 국방부가 받아들일 수 있는 K2 이전 기지 규모에 대한 기준을 확인했다. 시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이전비를 추정할 수는 없지만 활주로 크기 및 간격, 주변 비행안전구역 확보 면적, 정비창, 계류장 등 국방부에서 원하는 시설 규모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31일 시가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안을 국방부에 제출한 지 3개월 만이다. 특히 시와 국방부는 실무협의 과정에서 논란이 일었던 이전 후보지 산악지역 비행 장애물 제거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일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는 이 기준에 근거해 K2 이전사업비에 대한 재산출 작업에 돌입했다. 당초 이전 건의서에 명기된 이전사업비는 기지 면적 11.7㎢(353만평)에 5조7천700억원이다. 이는 ‘군위 우보면’과 ‘의성 비안면·군위 소보면’이 이전 후보지로 선정되기 전 산출된 것이어서 시가 재산출할 이전사업비는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때문에 대구시민이 수긍할 수 없을 만큼 비용이 증가한다면 또 다른 논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시는 재산출한 이전사업비와 국방부에서 자체적으로 산출한 이전사업비(대외비) 간 격차가 어느 정도 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재산출할 이전사업비가 국방부에서 수긍할 수 있는 적정 수준일 경우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은 급물살을 탈 것”이라며 “그만큼 신중을 기해 이전사업비 재산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K2 이전사업비가 재산출되면 지원방안 심의→공청회→지원계획 심의→최종 후보지 선정공고→주민투표→최종 후보지 선정 등의 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될 것으로 시는 예측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