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명소로 떠오른 출렁다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강승규기자
  • 2018-12-0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 달성군 옥포읍 옥연지 송해공원 둘레길에 최근 ‘출렁다리’가 조성돼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달성군에 따르면 공원 둘레길 3전망대와 4전망대 사이에 조성된 출렁다리는 착공 5개월 만인 지난 11월 완공됐다. 길이 53m, 폭 1m이며 사업비는 2억4천400만원이 투입됐다. 군은 앞으로도 관광자원을 스토리텔링화해 다양한 콘텐츠를 발굴할 방침이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달성군 제공)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