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오늘부터 예산 심의…관심끄는 민주당 초선 3人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장석원기자
  • 2018-12-0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내년도 예산 심사에서 중점적으로 검토할 부분은 효율성과 형평성입니다.”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으로 6일부터 내년도 예산심의에 나서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3명의 초선 의원들의 한결같은 일성이다.

이재도 도의원(포항)은 “우선 민생과 관련된 예산을 편성한 뒤 SOC(사회간접자본) 사업과 도지사의 공약사항의 순으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김득환 도의원(구미)은 “특정 지역 및 일부 도민이 과도하게 이득을 누리게 되는지 살펴 지역 간 균형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자료들을 반복적으로 검토해 세밀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박태춘 도의원(비례)은 “경북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 주민소득 증대 등 민생현안사업과 재해나 재난안전대책 등 도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사업에 대해서는 예산이 최대한 지원될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이날부터 13일 까지 경북도와 경북도교육청에서 제출한 내년도 세입·세출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사한다.

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