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렬, '노트르담 드 파리' 막공 소감 "고민하는 바로 그 순간조차 행복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윤용섭기자
  • 2018-12-0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배우 윤형렬이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6개월여간의 여정을 성공리에 마쳤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세계적인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프랑스 대표 뮤지컬이다. 올해로 한국어 버전 개막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지난 6월 8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막을 올려 김해, 부산, 울산, 대전, 대구 등 전국 14개 도시에서 흥행을 이어왔다.


지난 2일 전주에서 마지막 공연을 마친 윤형렬은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뮤지컬 데뷔 작품이기도 한 '노트르담 드 파리'의 10주년 공연에 참여하게 되어 감회가 새로웠다"며 "콰지모도에 대한 애정이 큰 만큼 부담과 책임감도 무거웠지만 매 순간을 고민하는 바로 그 순간이 주어졌다는 것조차 배우로서 행복했던 순간이었다"고 깊은 애정을 전했다.


윤형렬은 2007년 한국어 버전 초연 당시 주인공 콰지모도 역으로 뮤지컬 무대에 데뷔해 더 뮤지컬 어워즈, 대구 국제 뮤지컬 페스티벌 신인상 등을 휩쓸었다. 2018년 시즌에는 더욱더 깊어진 감정으로 콰지모도를 연기해 호평을 얻었다. 극중 추악한 외모와는 전혀 다른 순수한 마음으로 에스메랄다를 향한 숙명적인 사랑을 표현해 관객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윤형렬이 노래하는 '춤을 춰요 에스메랄다'는 '노트르담 드 파리'의 마지막 넘버로 콰지모도의 안타까운 사랑의 감정을 최고조로 이끈다. 짙은 여운으로 관객들이 객석에서 쉽게 자리를 뜨지 못하게 만드는 넘버로도 손꼽힌다. 윤형렬은 지금 차기작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윤용섭기자 yy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