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킴 폭로’ 한달만에 의성컬링센터 열쇠 받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훈기자
  • 2018-12-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의성군, 경북컬링협회로부터 센터 운영·관리권 되찾아

컬링장 빙판 전문 관리사 없어 선수들 당장 훈련은 못해

의성군이 의성컬링센터 관리권을 되찾았다. ‘팀킴’이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일가의 횡포를 폭로한지 거의 한 달 만이다. 그러나 경북도체육회 소속 남녀 선수와 의성 4개 학교 선수는 컬링장 얼음 전문 관리사가 없어 아직까지 이곳에서 훈련하지 못하고 있다.

14일 의성군에 따르면 최근 경북컬링협회로부터 의성컬링센터 열쇠를 받았다. 김경두 전 회장 직대 일가가 컬링계를 떠난 데 이어 경북컬링협회도 컬링센터 운영에서 손을 뗐다. 컬링센터를 소유한 의성군은 최근까지 여러 차례 경북컬링협회에 열쇠를 달라고 했으나 받지 못한 데다 보조열쇠조차 없어 컬링장에 드나들 수 없었다.

의성군은 2004년 4월부터 의성읍 충효로에 도·군비 등 22억4천만원을 들여 연면적 1천887㎡ 2층짜리 컬링센터를 완공하고 2007년 2월 문을 열었다. 국내 첫 컬링 전용 빙상장이다. 1층에는 1천116㎡인 경기장 4레인·사무실·심판실 등이, 2층에는 관람석(300명 수용)·탈의실·대회 진행실 등을 갖추고 있다.

컬링센터 건립 때 경북컬링협회가 운영을 맡기로 했다. 의성군은 경북컬링협회와 위탁 협약을 한 뒤 관리·운영에 나서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의성군은 소유만 했을 뿐 김경두 전 회장 직대 일가를 중심으로 한 경북컬링협회가 주인 행세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분간 컬링센터의 정상 운영은 어렵게 됐다. 온도 자동제어시스템으로 컬링장 얼음은 녹지 않았으나 이를 전문 관리할 사람이 팀킴 갑질 논란 이후 사퇴해 바닥을 깎고 물을 뿌려 얼릴 수 없기 때문이다. 바닥이 얼지 않으면 스톤이 제대로 구를 수 없다.

의성군과 경북도는 컬링 선수들이 훈련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할 방침이다. 또 내년 2월까지 컬링센터를 함께 운영하고 얼음 관리사를 찾기로 했다. 팀킴 호소문과 관련,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기관 합동감사 결과가 나오면 컬링센터나 컬링팀 운영 주체·방향 등 세부 계획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다. 경북도체육회 컬링 선수들은 대구에서 얼음 바닥이 아닌 지상에서 훈련하며 내년 전국동계체전에 대비하고 있다. 의성군 관계자는 “우선 빙판 전문 관리사를 구해 컬링 선수들이 제대로 훈련할 환경을 만드는 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의성=마창훈기자 topgun@yeongnam.com 연합뉴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