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Home
  •    |    대학입시

대구가톨릭대, 일반모집 국·수·탐구 백분위, 영어는 등급 활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8-12-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의예과 제외 한국사 가산점 부여

지역 5개 대형大 중 취업률 1위

강경래(대구가톨릭대 입학처장)
대구가톨릭대는 2019학년도 정시모집 ‘나’군(213명)과 ‘다’군(362명)에서 모두 575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수능위주 일반전형은 ‘나’군과 ‘다’군 모두 수능 100%로 선발한다. ‘나’군의 실기위주 일반전형 체육교육과는 수능 40%와 실기 60%로 17명을 선발하고, ‘다’군의 실기위주전형(성악과·디자인대학)은 수능 30%와 실기 70%를 더해 총 63명을 선발한다. 음악대학의 피아노과·관현악과·실용음악과·무용학과는 수시 이월인원을 ‘다’군의 실기위주전형으로 선발한다. 일반 모집단위는 국어·수학·탐구는 수학능력시험 백분위를 활용(탐구영역은 상위 1과목 반영)하고, 영어는 등급별 점수를 배정한다. 의예과는 국어, 수학 ‘가’형은 표준점수를 활용하고 영어는 등급별 점수를 적용한다. 과학탐구는 대학 자체 변환표준점수(상위 1과목)를 활용한다. 수능 반영 비율은 인문계열은 국어 30%·수학 20%·영어 25%·탐구 25%를 반영한다. 자연계열은 국어 20%·수학 30%·영어 25%·탐구 25%다. 수학 ‘가’형은 가산점 15%가 부여(의예과 제외)되고, 자연계열(의예과 제외) 지원자에게는 과학탐구 가산점 5%가 부여된다. 의예과를 제외하고 한국사는 등급별로 가산점을 부여한다. 의예과는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이 국어 20%·수학 가형 40%·영어 15%·과학탐구 25%다.

대구가톨릭대는 인성교육으로 유명하다. 연간 7천500여 명의 학생과 교직원이 봉사활동에 참가해 ‘사랑과 봉사’의 교훈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전공교육의 융합 전공화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미래를 선도해 나갈 인재양성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ACE+사업으로 실시하고 있는 ‘참인재 교육혁신 프로젝트’도 주목받고 있다. 모든 교과목과 비교과 프로그램에 인성·창의성·공동체성의 역량을 지정해 평가하고, 학생별 포트폴리오를 통해 학습 성과를 관리하고 지원하고 있다. 작년엔 교육부의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에 선정됐다. 2013~2016년, 대구·경북지역 5개 대형대학(재학생 1만명 이상) 중에서 취업률이 가장 높았다. 고용노동부·한국고용정보원·동아일보가 주최한 ‘2018 청년드림 베스트 프랙티스 대학’에 선정돼 해외취업 분야 고용노동부장관상을 받았다. 강경래(대구가톨릭대 입학처장)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