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게 익어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현덕기자
  • 2018-12-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한겨울 메주철을 맞아 메주 말리기가 한창이다. 18일 오후 대구 달성군 구지면 마을기업 행원정 건조실에서 주민들이 직접 만든 메주의 건조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국산콩을 가마솥에 끓이고, 틀에 넣어 전통방식으로 만든 메주는 약 45일간 발효·건조 과정을 거쳐 음력 정월 맛있는 장을 만드는 재료로 사용된다.

이현덕기자 lhd@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