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펜션·야영장, 90% ‘안전사고 무방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호기자
  • 2018-12-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운영자 없거나 소화기도 안갖춰

일산화탄소 경보기 확인은 안돼

강릉 펜션 참사 이후 전국 펜션·야영장 등 숙박·체험시설 안전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경북지역에 산재해 있는 관련 시설이 여전히 안전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어 보다 철저한 관리·점검이 요구되고 있다.

경북도가 지난 10월1~24일 안전감찰팀을 투입해 도내 펜션·야영장 40곳에 대해 표본 조사를 실시한 결과, 펜션은 6곳 가운데 5곳, 야영장은 34곳 가운데 31곳에서 안전 관리에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도에 따르면 펜션의 경우 객실 내 휴대용 손전등 미비치를 비롯해 숙박 운영자 미거주, 소화기 유효기간 경과, 숯불(잔불)처리시설 주변 소화기·방화수 미비치 등이 주로 지적됐다.

야영장 안전 실태는 더 심각하다. 김천지역 한 야영장은 LP(액화석유)가스 용기가 외부에 방치된 데다 외부 전선이 야영객과 접촉될 정도로 낮게 설치됐다. 또 상주 한 야영장은 유효기간이 지난 구급약품을 보관하거나 숯불 주변에 소화기 등을 갖추지 않았고, 취수장·수영장 수질검사를 받지 않아 경북도로부터 개선조치 명령을 받았다. 이밖에 다른 야영장도 전기 콘센트가 외부에 방치돼 감전위험이 있거나 LP가스 용기 주변 화기 배치, 방갈로 내 소화기·연기감지기·휴대용 손전등 미비치, 가스·기름탱크 주변 나무 펠릿 적치 등 문제점을 드러냈다.

경북도 안전점검에선 강릉 펜션 사고와 같은 일산화탄소 중독 예방을 위한 경보기 설치 여부 확인은 제외됐다. 일산화탄소 경보기는 소방시설도, 의무 설치도 아니기 때문이다.

소방 전문가들은 “경북지역 펜션·야영장을 표본 조사한 결과, 시설의 90%에서 안전시설 미비가 확인됐다”면서 “이 정도라면 강릉과 같은 사고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행정기관의 철저한 관리·감독과 함께 펜션 등 숙박시설 업주도 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고 안전시설 설치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북도내엔 관광진흥법상 ‘관광펜션업체’ 45곳(315 객실)이 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