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탈주민 영농정착촌’ …영양군, 수비면 조성 추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배운철기자
  • 2018-12-2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내년 타당성조사 용역 시행

영양군이 인구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북한이탈주민 정착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영양 인구 2만명 시대’를 열겠다는 계획이다.

영양군에 따르면 영양 수비면 오기리 산 96-1 일원 173만5천228㎡에 사업비 850억원(국비 550억원·지방비 50억원·민자 250억원)을 투입, 고랭지 농경지를 비롯해 스마트팜·임대주택·영농상담소·농기계보관소·보건진료소 등을 갖춘 북한이탈주민 정착촌을 조성할 계획이다.

정착촌엔 일자리·주거·의료·복지·교육을 망라한 생활 밀착형 패키지가 지원된다. 농업 경험이 풍부한 탈북민 유입을 통해 노동력 확보·저출산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한다는 게 군의 복안이다. 군은 내년에 북한이탈주민 영농정착촌 조성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을 시행한다. 이후 통일부·남북하나재단 등 관련 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사업 여건을 조성할 방침이다.

영양지역은 인구 감소로 농촌 일손 부족·농촌경제 붕괴·폐교 증가 등 각종 위기를 맞고 있다. 영양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1만7천377명으로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 가운데 225위다. 경북에서도 울릉을 제외하면 최저 수준이다. 1973년 7만명이던 인구는 끝없이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2049년엔 9천922명으로 최단기간 인구 1만명 이하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떠나가는 사람만 있고 오는 사람이 없는 형편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이탈주민 경제활동 참가율은 54.6%에 그치고 있다. 반면 생계급여 수급률은 25.3%에 이른다. 탈북민 2명 가운데 1명만 일하고, 4명 가운데 1명은 생계급여를 받아 생계를 꾸려나가고 있는 처지다. 영양군은 이 같은 탈북민 문제를 ‘정착촌’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제활동이 어려운 이들에게 농촌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이들의 취업난을 해결하고 국내에 안정적으로 정착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지역 현안들을 해결하기 위해선 외부 인구 유입이 필수적”이라며 “정착촌 사업 추진을 위해 관계 부처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영양=배운철기자 baeu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