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잠잠…지역 ‘해맞이 행사’ 3년만에 재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8-12-3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3년 만에 대구에서 해맞이 행사가 재개된다. 30일 대구 8개 구·군청에 따르면 기해년(己亥年) 새해 첫날 해맞이 행사가 지역 곳곳에서 열린다. 그동안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우려로 행사를 자제해 오다 오랜만에 열리는 만큼 각 기초단체들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1일 오전 7시 동구 동촌유원지 해맞이동산에서는 만세삼창, 동구합창단의 플래시몹, 축하공연 등이 포함된 해맞이 행사가 개최된다. 온가족이 인증샷을 남길 수 있는 ‘황금돼지 포토존’도 설치된다. 수성구는 고산초등 뒤편 천을산에서 해맞이 행사를 연다. 대북 타고, 기원무 공연, 떡국나눔행사 등을 마련한다. 북구 서변동 함지산 망일봉전망대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열린다. 이곳에서는 대구 시가지와 팔공산을 조망할 수 있다. 북구청은 희망풍선날리기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달서구와 서구는 와룡산에서 해맞이 행사를 연다. 이곡동 와룡고 인근 와룡산 제1헬기장에서는 달서구청이 오전 7시부터 해맞이 기원제 1부 행사를 연다. 오전 8시30분부터는 성서국민체육센터 광장에서 2부 행사로 떡국 5천인분 나눔행사와 가훈써주기 등을 진행한다.


같은 시각 서구청은 와룡산 상리봉에서 해맞이 행사를 연다. 남구는 오전 6시40분 상동교 밑 신천둔치에서 모닥불 점화, 풍물놀이 등을 하며 새해 첫날을 맞이한다. 달성군 9개 읍·면은 화원동산전망대, 송해공원, 달성보 등 8곳에서 동시에 행사를 열 예정이다.


경북지역 곳곳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펼쳐진다. 31일~1월1일 포항 호미곶 해맞이공원에서 ‘호미곶 새 빛, 포항의 희망을 깨우다’를 주제로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영덕 삼사해상공원에선 경북대종 타종식과 해맞이 축제가 잇따라 열린다.


한편 대구기상지청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기해년 첫 해는 1일 오전 7시26분쯤 독도에서 처음 떠오르고, 대구는 오전 7시36분쯤 일출을 볼 수 있다. 그외 포항 7시33분, 안동 7시37분, 경주 7시34분 새해 첫 해가 뜬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1일 독도와 울릉도에는 구름이 많은 날씨가 예상돼 일출을 보기 힘들 수도 있다”며 “해맞이객은 강한 바람과 추운 날씨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경북해양수산활성화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