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의회 해외연수 추태’ 성토 잇따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장석원기자
  • 2019-01-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시민단체, 朴부의장 사퇴요구

경비사용내역 警에 수사의뢰

“성접대요구자 색출 제명하라”

민주당 예천지역위원회 논평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도

시민단체 활빈단의 홍정식 대표(가운데)와 회원이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물의를 빚고 있는 예천군의회를 방문해 이형식 의장(왼쪽)에게 해당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예천] 예천군의회 해외연수 중 가이드 폭행 추태(영남일보 1월5일자 8면·4일자 7면 보도)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또 지역 정치권·사회단체 성토와 국민청원 등이 잇따르고 있다.

시민단체인 활빈단 홍정식 대표와 회원은 7일 예천군의회를 항의 방문, 이형식 의장에게 물의를 일으킨 박종철 부의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어 홍 대표는 지방의원 품위를 망각한 일탈 행위에 대해 강력한 제재가 필요한 만큼 예천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날 활빈단 관계자를 대상으로 고발 배경 등을 조사하는 한편 폭행사건 전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예천경찰서 관계자는 “시민단체가 고발한 것은 박 부의장 폭행과 함께 군의원 해외연수 관련 경비 사용 내역을 수사해 달라는 내용 등”이라며 “폭행을 당한 현지 가이드도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지 가이드에게 서면질의서를 보내 답변을 듣고, 박 부의장을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영주·문경·예천지역위원회도 이날 관련 논평을 내고 진상 규명과 함께 관련자 고발·의원직 제명 등 강도 높은 대책을 촉구했다. 논평에서 “예천군의회는 해당 의원을 상해죄로 고발할 것과 해외연수기간 성접대를 요구한 당사자가 누구인지 색출하고, 부적절한 행위로 대한민국과 예천군 명예를 짓밟은 행위의 전모를 밝힌 뒤 예천군민과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또 “즉시 법률과 조례에 따라 징계위원회 또는 본회의를 열어 관련자에 대한 제명 또는 자격 상실 의결을 하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도 박 의원 사퇴를 요구하는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예천군의회 박종철 부의장은 지난해 12월23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술에 취해 연수 일정 조정을 놓고 가이드와 말다툼을 벌이다 폭력을 행사했다. 또 일부 의원은 가이드에게 접대부가 있는 술집을 물어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천군의회 의원 9명 전원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 등 14명은 6천188만원의 예산을 들여 7박10일 일정으로 미국·캐나다 연수를 다녀왔다.

글·사진=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