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생경제 최우선 의지 드러내”…野 “반성·대안없이 셀프칭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9-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정치권 상반된 평가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10일 국회에서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10일 오전 국회 비상대책위원장 회의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10일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여야 정치권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경제·민생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지가 드러난 회견”이라며 호평했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민심과 동떨어져 국민에게 불안과 갈등만 심어줬다”고 비판한 것이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중심, 민생 중심의 회견이었다”면서 “사람 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념의 다짐”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국회에서 당 지도부와 함께 기자회견을 시청한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도 “경제 문제에서는 현실을 분명히 내다보면서도 포용국가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며 “대통령께서 여야정 협의체의 중요성을 인식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야당은 회견이 실망스럽다며 비판을 이어나갔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신년사를 듣고 실망스럽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면서 “지금의 대한민국 비상 상황에서 허심탄회한 반성과 대안을 기대했는데, 결국은 스스로 칭찬하는 공적조서만 내놓은 것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신년 기자회견은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졌고 대통령만을 위한 현실도피 수단이 됐다”면서 “맹목적 신념만 확인시켜주면서 결국 국민에게 불안과 갈등만 심어주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정 운영 19개월 차임에도 대통령은 역시나 ‘몽상’에 빠져 있고, 국민은 ‘한숨’에 빠져 있다는 것만 확인했다”며 “국민은 정부가 경제와 민생에서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길 간절히 희망했지만, 대동령의 답은 외면과 무시였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반성문을 원했점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며 “문재인정부는 포용적 성장을 강조했지만, 자영업자와 청년들 그 누구도 포용하지 못했다”고 쏘아붙였다. 김 수석대변인은 “김태우 수사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관련한 질의 때 문 대통령은 권력 적폐 청산에 대해 내로남불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냈다”고 꼬집었다.

정의당의 경우 회견 내용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일부 아쉬움을 표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대통령이 사람 중심의 경제를 천명한 것은 일견 다행이지만, 경제 초점을 노동자보다는 기업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려웠다”며 “정부는 임기 초부터 강조해 온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흔들림 없이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2019_sym(250).jpg


2019_su(250).jpg


2019_doc(250).jpg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