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안주면 할복” 만취상태로 병원서 협박 60대 구속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9-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만취상태로 병원에 들어가 자해할 것처럼 의료진을 협박한 60대가 업무방해 및 특수공갈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10일 대구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66)는 지난 7일 오전 10시55분쯤 동구 검사동 한 내과병원에 들어가 의사 B씨(46)와 간호사 A씨(여·24)에게 “돈을 주지 않으면 할복하겠다”면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복부에 들이대는 등 행패를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지난 5일에도 이 병원을 찾아 의료진에게 돈을 요구했으며, 거절 당하자 20여 분간 바닥에 드러누워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이 병원에서 2016년 1월부터 총 155회에 걸쳐 자신이 기초수급자라는 핑계를 대며 진료비를 지불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응급의료 현장에서 의료진에 대한 폭행 사건이 발생할 경우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