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국대 코치 “빙상계 성폭력 의혹 5∼6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1-11


젊은빙상인연대 기자회견 열어

“미성년때부터 피해입은 선수도

공개 여부 신중하게 결정할 것”

빙상계 특정인 권력집중도 지적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낸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는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이번 사건 이외에도 추가 피해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 빙상계의 권력관계 탓에 피해자가 맞서 싸우기 어려운 구조"라고 말했다.

여 대표는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체육·시민단체들이 함께 연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나 학부모들은 폭로를 해도 자신들만 피해를 보고 바뀌는 게 없다고 생각해서 그냥 참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그러다 보니 가해자들은 죄의식 없이 지도자 생활을 이어가거나 조직에 남아 이런 악순환 속에 폭력의 강도가 점점 세진다는 것이다.

여 대표는 젊은빙상인연대가 2개월여 전부터 빙상계의 성폭력 의혹을 접수해 사실관계를 파악했으며 현재 5∼6건의 의혹이 있고, 이 중 2건은 피해자를 통해 직접 성추행 의혹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중에는 현역 선수들도 있고, 미성년자일 때부터 피해를 당한 선수도 있다고 여 대표는 전했다.

여 대표는 “선수들이 선수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피해자들이 아직 망설이고 있어 기자회견 등을 통한 피해 사실 공개 여부는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젊은빙상인연대는 오는 14일께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선수가 직접 가해자의 실명을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사건이 불거진 후 피해 선수들이 부담을 느끼면서 회견 계획을 재검토 중이다.

선수와 지도자로서 대표팀 생활을 했던 여 코치는 “빙상계가 다른 종목에 비해 폭력이 더 만연하다고 느껴지지는 않는다"면서도 “체육계 전반의 수직적인 구조가 (폭력의) 가장 큰 요인이며 특히 빙상은 특정인의 권력이 커서 공론화가 힘들다"고 지적했다.

전명규 전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빙상계에 막대한 영향력을 미치는 상황에서 권력의 주변에 있는 가해자들을 상대로 피해 선수나 학부모가 맞서 싸우기는 힘든 구조라는 것이다.

실제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며 대표팀에서 물러났던 조 전 코치의 전임 코치는 이후 불법도박에도 연루됐지만 여전히 개인 코치 생활을 하고 있다고 여 대표는 전했다.

아울러 여 대표는 “빙상연맹도 선수를 위하는 연맹이 돼야 하는데 선수를 징계하기만 바쁘고 방지대책은 없다"고 비판했다.

조 전 코치의 심석희 폭행 장면을 한 차례 직접 목격하기도 했다는 여 대표는 “선수촌 라커룸 등이 외부와 차단돼 있어서 충분히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구조"라고 전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