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생아 10명 RSV 추가 감염…31명으로 늘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1-11


응급구조사도 홍역 걸려…8명 확진

 대구에서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RSV)에 감염된 신생아 10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11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달 달서구 한 산후조리원에서 발생한 RSV 환자가 10명 늘어 모두 3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명이 난 신생아 중 17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6명은 외래 진료 중이다. 8명은 퇴원했다.


 노형균 달서구보건소장은 "환자들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6일 사이 해당 산후조리원에 들어간 신생아다"며 "RSV 최대 잠복기가 8일이라 오는 14일 이후 한풀 꺾일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대구 동구에서 발병한 홍역도 이날 환자 1명이 늘어나 전체 홍역 확진자가 8명이 됐다.
 새로 발병한 환자는 파티마병원 내 응급구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 중 4명은 퇴원했고 3명은 입원 치료, 1명은 자가 격리 중이다.
 대구시는 최대잠복기인 이달 말까지 환자 동선과 감염원을 파악하는 등 접촉자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홍역은 초기에 감기처럼 기침, 콧물, 결막염 등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얼굴에서 시작해 온몸에 발진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홍역 의심 증상을 보이면 가까운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문의하면 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