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강소특구’ 지정여부 이르면 상반기 결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1-12


자생·자족 지역혁신 R&D 특구

과기정통부 추진 준비현황 논의

최대 6개월 내 완료절차 진행 중

‘과학기술기반 지역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을 위한 강소특구가 이르면 상반기 처음으로 지정된다. 첫 대상은 지난해 12월 지정을 요청한 경북과 경남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1일 제28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강소특구 추진 준비현황’ ‘4차 연구개발특구펀드 조성 계획(안)’ ‘2019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 추진 계획(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자생·자족적인 지역 혁신플랫폼 구축을 위한 연구개발(R&D) 특구모델로 도입한 강소특구를 지정하기 위해 지방정부의 지정 요청에 따라 심사 매뉴얼과 일정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강소특구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R&D특구 지정은 그동안 지정 요청부터 완료까지 평균 27개월이 소요됐으나 강소특구 지정 요청서 접수(지방정부→과기정통부, 수시) 후 심사 착수 시점(전문가위 발족)부터 최대 6개월 내 지정 완료를 목표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지정을 요청한 경북·경남의 강소특구 지정 여부가 이르면 상반기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또 충북과 경기도가 이달 중 강소특구 지정을 요청하기로 하는 등 10여개 광역자치단체가 지정 요청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2019_sym(250).jpg


2019_su(250).jpg


2019_doc(250).jpg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