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포제련소 찾은 조명래 장관 “획기적 인식 변화 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황준오기자
  • 2019-01-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전면적 무방류 철저한 이행 당부

폐쇄 주장 단체와 이달내 면담 약속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7일 오후 봉화군 석포면 영풍석포제련소를 방문해 사측 관계자와 폐수처리 공정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영풍석포제련소에 대해 통합환경관리제도의 철저한 준비를 요구했다. 조 장관은 17일 낙동강 상류 물 문제 해결을 위해 봉화 영풍석포제련소를 방문, 공장 현황에 대해 브리핑을 받고 폐수처리장과 침전저류지 등을 점검했다.

조 장관은 이 자리에서 “48년 역사를 가진 영풍석포제련소의 지리적 배경에 대해 잘 알고 있으나, 제련소는 지금의 국민적 눈높이에 맞는 획기적인 인식 변화를 해야 한다”며 “제련소의 일부 공정 개선 등으로는 국민적 공감을 얻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해 도입한 환경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허가 기준인 통합환경관리제도가 단순한 규제가 아니라 산업을 한차원 업그레이드 하는 것으로 인식해 달라”며 “그런 의미에서 통합환경관리제도는 높은 수준의 엄격한 기준이 요구되기에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했다. 특히 내년 도입 예정인 무방류 시스템에 대해서도 일부분이 아닌 전면적 무방류 시스템임을 확인하고 철저한 이행을 당부했다. 조 장관은 또 “석포제련소 운영은 해당 지역 주민의 생계와도 큰 관련이 있는 만큼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쳐 다양한 방법을 검토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합리적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 장관과 함께 점검에 나선 김영훈 물환경정책국장, 정경윤 대구지방환경청장 등도 토지정화명령 이행 미비와 폐수방류 등 지금껏 문제가 된 제련소 환경문제에 대해 철저한 재발 방지 등을 요구했다.

환경부는 지난해 3월 정부·시민단체·지자체·전문가 등으로 ‘낙동강 상류 환경관리 협의회’를 구성해 토양을 비롯한 산림, 대기, 수질·퇴적물, 수생생태계, 주민건강 등 6개 분야를 조사하고 있다. 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9월까지 인근 안동댐 상류 중금속 오염 원인을 밝히고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영풍석포제련소 폐쇄를 주장하는 봉화군대책위원회 회원들은 이날 조 장관에게 ‘향후 면담’을 요구했다. 조 장관은 이달 내 만남을 약속하고 제련소를 떠났다. 봉화=황준오기자 joon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