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달성 대구교도소 후적지에 문화창작공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강승규기자
  • 2019-01-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부, 유휴국유지 선도사업 선정

전국 11곳에 16조원 투자하기로

공공주택 공급 등 도시재생 병행

세부계획은 올 하반기 수립할 듯

달성군 대구교도소 부지(10만4천㎡)가 문화창작공간으로 탈바꿈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며 “공공시설 이전 등으로 확보되는 대규모 유휴 국유지를 개발, 활용해 생산과 고용을 유발하겠다”면서 “여의도 면적의 2.4배에 이르는 전국 11곳 선도사업지를 개발해 공공주택과 창업·벤처 보육공간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기존 시설 이전이 끝나거나 이전 예정인 1만㎡ 이상 국유지 60곳 중 대구교도소를 비롯한 11곳, 여의도 2.4배 면적인 693만㎡ 상당을 첫 개발 대상 선도사업지로 선정했다.

정부는 대구교도소를 문화창작공간으로 조성하고, 주변 낙후지역에 도시재생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사업 세부 계획은 올 하반기에 나올 것이다. 개발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대구교도소 부지를 비롯한 전국 11곳의 개발을 위해 공공부문에 7조8천억원을 투자하고, 민간부문에 9조원을 유치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이들 부지에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 2만2천호를 포함해 3만1천호 주택을 공급하고, 전체의 5분의 1에 해당하는 136만㎡는 첨단산업과 창업벤처 타운으로 조성해 혁신성장 거점으로 만들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2025년까지 관계 법령에 따른 인허가 절차를 거쳐 토지를 조성한 뒤 2028년까지 건축개발을 할 예정이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대구교도소 후적지 개발은 화원지역을 제2의 부흥으로 이끌 중요한 사업”이라며 “차질없이 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