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신한울 3·4호기 공론화’ 시동 걸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원형래기자
  • 2019-01-2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부,울진군 소통협의체와 회의

건설 재개 논의할 TV 토론 수용

양측 비공개 만남에 주민들 불만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 여부를 논의할 ‘정부정책 전문가 TV토론회’가 열린다. 울진군에 따르면 정부와 군은 지난 22일 울진군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신한울 3·4호기 관련 ‘진실·소통협의체’ 제1차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여부에 대한 공론화의 장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이번 회의는 산업통상자원부 요구에 따라 비공개로 열린 것으로 밝혀져 지역 주민의 비난을 사고 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신한울 3·4호기 중단의 경우 국민 여론 수렴 과정이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면서 “이에 소통협의체 첫 회의에서 산업부 주관 ‘신한울 3·4호기 관련 전문가 TV토론회’ 개최를 요청해 정부가 전격 수용했다”고 밝혔다. 소통협의체 첫 회의엔 울진측에서 전 군수·권태인 부군수·장유덕 울진범군민대책위원장·김창오 울진군의회 원전특위위원장·이희국 북면발전협의회장이, 정부측에선 신희동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권현철 산업부 발전소주변지역지원팀장·이용희 한수원 사업본부장·원재연 한수원 건설처장이 참석했다.

신희동 원전산업정책관은 소통협의체 회의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요구에 대해 “정부 정책 변화로 피해를 입고 있는 울진군민에게 죄송스럽다”면서도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은 정부 에너지 전환 로드맵과 제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 등에 따른 것”이라고 정부 탈원전 기조에 변화가 없음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창오 원전특위위원장은 “신한울 3·4호기는 이미 1999년 정부와 울진군이 합의해 추진해 온 사업임에도 일방적으로 중단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소통협의체 첫 회의가 사전에 언론은 물론 지역 주민에게도 알리지 않은 가운데 열려 논란이 되고 있다. 울진군은 회의 이틀 후 관련 내용을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울진범군민대책위 관계자는 “당초 지난달 열릴 예정이던 1차 회의를 앞두고 관련 내용이 언론에 보도(영남일보 2018년 12월18·20일자 등)돼 산업부가 민감하게 반응해 회의가 연기됐다”며 “하지만 산업부가 지난 회의 연기와 관련해 사과를 해왔다”고 말했다. 울진군 관계자는 “산업부가 비공개 회의를 요청해 어쩔 수 없었다. 이는 소통협의체 첫 회의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해서였다”고 해명했다.

한편 TV 토론회가 열릴 경우 토론 전문가 선정과정이 공정하게 이루어져야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또한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공론화가 확대되어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재개 여부를 결정지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울진=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