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반드시 유치” 구미시 총력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조규덕기자
  • 2019-01-2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靑·중앙부처 찾아 “최적지” 강조

30일엔 시·도 의지결집 상생행사

반도체공정 열에너지공급도 추진

장세용 구미시장(오른쪽 둘째),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왼쪽 둘째),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맨 오른쪽)이 지난 25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가운데)을 만나 SK하이닉스 구미 유치를 요청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구미] 구미시가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유치에 모든 행정력을 쏟아붓고 있다. 다른 경쟁 도시보다 늦게 유치전에 나섰지만 갈수록 짜임새 있고 조직적이다. 시는 최근 경북도와 함께 청와대를 방문해 ‘수도권 규제완화 반대 및 공장총량제 준수’를 촉구했다. 아울러 SK하이닉스 유치를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

◆청와대·정부 부처 잇단 노크

SK하이닉스 유치전에 뛰어든 구미시·경북도는 청와대 등 정부 부처 문을 활발히 두드리고 있다. 지난 25일 장세용 구미시장을 비롯해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이 청와대·행정안전부를 찾았다. 이들은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노영민 비서실장·정태호 일자리 수석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수도권 공장 총량제 준수’와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요청했다. 또 구미국가5단지가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최적지임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대규모 공장용지·반도체 맞춤형 우수인력·SK실트론 등 협력 가능한 3천200여개 중소기업을 가진 구미의 강점을 피력했다. 장 시장은 조만간 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 장관도 만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미시는 오는 30일 구미국가5단지 현장에서 ‘희망2019! 대구경북 시도민 상생경제 한마음 대축제’를 연다. 행사엔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도지사 등 대구 경북 시·도민 6천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시는 이 행사를 통해 지역균형 발전과 생존을 위한 대구 경북 시·도민의 강력한 의지를 결집한다. 특히 ‘수도권 규제완화 반대 및 공장총량제 준수’를 촉구하며 공감대를 이끌어 낸다. 장 시장은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사업 유치는 구미만이 아닌 대구·경북 전체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며 “520만 대구 경북 시·도민이 SK하이닉스 구미유치에 많은 지원을 하고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 오면 대규모 스팀 공급

구미시는 SK하이닉스 유치 지원책으로 국가5단지에 대규모 열에너지(스팀)를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스팀은 클린룸(먼지 없는 작업장) 유지, 세정 작업, 온도·습도 조절 등 반도체 생산 공정에 필수 에너지다. 에너지 절감 효과에도 탁월하다. 실제 SK하이닉스는 이천공장 생산 공정에 스팀 에너지를 활용해 공정 과정 효율성을 강화시키고 있다. 5단지와 인접해 있는 ‘구미시 환경자원시설’(산동면 백현리)은 현재 매일 생활폐기물 200여t을 소각해 시간당 30여t의 스팀으로 연간 5천㎿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이를 한국전력거래소에 판매해 연간 4억여원의 수입을 얻고 있다. 시는 5단지에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를 유치할 경우 전기 대신 스팀을 공급해 기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 시는 신규로 소각시설(100t/일)을 건립할 경우 기존 시설을 포함해 시간당 45t(연간 35만t)의 스팀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지영목 구미시 자원순환과장은 “스팀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업체에 꼭 필요한 열원”이라며 “구미5단지에 싼 값으로 스팀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사정 산업평화 공동선언문 채택

기업이 제품 개발·생산만큼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노·사 안정 사업장’이다. 이 점에서 최근 구미시가 채택한 ‘노·사·정 산업평화 공동선언문’은 큰 의미가 있다. 시는 지난 25일 구미지역 노사정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산업평화를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실천을 결의했다. 선언문 주요 내용은 △대화·협력 통한 지속적 경제성장과 사회 통합 △고용안정·경제위기 극복 위한 노사정 협력·실천 등이다. 시는 향후 노사정 협력을 통해 산업평화를 이뤄 투자유치 활성화·고용안정·일자리 창출에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조규덕기자 kd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