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김천·구미 의원 “산단·물류 활성화” 환영…포항 의원 “숙원사업 제외” 반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현주기자 백종현기자 정재훈기자
  • 2019-01-3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TK 정치권 엇갈린 반응

정부가 29일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대상 사업을 발표한 것과 관련, 대구·경북지역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대구산업선철도 등 이번 예타 면제에 포함된 지역에서는 환영의 입장을 낸 반면, 동해고속도로를 기대했던 포항 정치권 등은 즉각 반발한 것이다.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김천)은 “남부내륙철도 사업은 단순히 철도 하나를 건설하는 개념이 아니라, 김천을 수도권과 남부지방을 아우르는 교통허브로 구축하는 대형 프로젝트”라며 “부산, 대구를 비롯해 거제와 통영, 진주시민들까지 서울을 오가기 위해 김천을 거치게 된다. 수도권과 남부 공업·무역지대 물류 역시 김천역으로 모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같은 당 백승주(구미갑)·장석춘 의원(구미을)은 이날 “남부내륙철도사업엔 KTX 김천보수기지~경부선 국철까지 2.2㎞ 구간을 연결한 뒤 구미역에 KTX를 정차하는 프로젝트도 들어있다”면서 “이 사업 예타 면제는 곧 ‘KTX 구미역 정차’가 실현된 것으로 봐도 무방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남부내륙철도 건설과 함께 구미역까지 KTX 선로가 보강될 경우 서울~구미역 소요시간은 1시간30분 이내로 당겨져 구미산단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산업선철도를 유치하게 된 한국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은 “대구시 등과 함께 사업의 경제성을 높이고 타당성을 부각시키기 위한 전문가 작업을 통해 수없이 관계 부처를 방문하고 설득한 결과, 사업 유치를 이끌어 낸 것”이라고 자평했다.

반면 포항 의원들은 이번 예타 면제 사업에 영일만대교를 포함한 동해안고속도로가 제외됐다며 반발하는 성명서를 냈다. 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구-울릉)은 “경북도민과 동해지역민, 포항주민의 열망과 염원을 저버린 정치적 결정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 기획재정부가 사업 예산을 매년 반영하고 있는 상황에서 영일만대교를 대상에서 제외시킨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김정재 의원(포항 북구) 역시 “수십조원의 사업을 예타 없이 진행하면서 지역의 숙원사업을 뒤로한 채 정권의 숙원사업을 끼워 넣었다는 것은 생색은 다 내놓고 결국 정부 잇속을 챙기겠다는 꼼수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천=박현주기자·구미=백종현기자
정재훈기자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