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경북 첫 드론 시범공역 지정 유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현주기자
  • 2019-01-3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군사시설 등 제약없고 수요 풍부

아포읍 대성리 일대 적지로 평가

지난해 국토부 공모사업에 신청

선정땐 60억받아 드론산업 탄력

[김천] 김천이 무인비행장치(드론) 공역으로 활용하기에 적합한 환경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에 따라 김천이 경북지역 최초로 ‘드론 시범공역’으로 지정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아울러 김천시가 추진 중인 드론산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김천시는 지난 29일 ‘김천시 무인비행장치(드론) 공역 확보 방안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고 드론 공역 및 이착륙장 확보 방안과 드론 시범공역 추가 지정 방안 등을 점검했다.

김천은 상공 500피트(152m)까지 드론을 띄우는 데 있어 군사·산업시설 등으로 인한 제약 요소가 없다. 김천시 관계자는 “국토부 의뢰를 받은 국방부가 검토한 결과, 500피트 이내는 드론 공역으로 활용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드론 시범공역 지상공간으론 아포읍 대성리 일대가 적지로 꼽히고 있다”면서 “드론 시범공역으로 지정받으면 고도 제한 및 비가시권 비행 제한 등 각종 규제에 적용받지 않는 가운데 드론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드론산업과 관련한 김천의 가장 큰 경쟁력은 ‘풍부한 수요’”라며 “혁신도시 한국도로공사의 경우 도로·교통에 특화된 드론 수요가 있으며, 한국교통안전공단도 상설 드론 시험 비행장이 필요한 등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한 잠재적 기반이 확보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천시는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에 드론 시범공역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향후 선정될 경우 60억원을 지원받아 드론 이착륙장·관제센터·연구시설 등을 갖출 계획이다.

박현주기자 hjpar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