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윤범모 신임 국립현대미술관장, 경주문화엑스포와의 특별한 인연 '화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9-02-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2016~2017년 경주문화엑스포 총감독 맡아 전통과 현대, 미래 아우르는 전시와 콘텐츠 발굴·기획

윤범모 신임 국립현대미술관장이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전시총감독을 맡았던 2017년 7월 경주솔거미술관에서 박대성 화백의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경주엑스포 제공>
최근 취임한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67)과 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의 각별한 인연이 화제다. 2016~2017년 엑스포 총감독을 맡아 전통과 현대, 미래를 아우르는 다양한 전시와 콘텐츠를 발굴·기획해 엑스포 발전에 크게 기여한 것을 두고서다.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윤 관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미술평론가이자 전시기획자이다. 그는 총감독을 맡기 전인 2015년부터 경주엑스포 자문위원으로 활약했다. 경주솔거미술관 운영위원장으로 미술관 운영과 전시를 주도했다. 그가 기획한 엑스포 전시 대표작으론 2016년 '소산 박대성 화업 50년 기념전', '백남준 10주기 추모전', '실크로드의 신라광 특별전'과 2017년 '신라에 온 국민화가 박수근'이 꼽힌다.
 

박대성 화백 등단 50주년을 맞아 반세기 소산 예술의 진수를 한 자리에 모은 전시회에는 관람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또한 백남준 타계 10주기를 맞아 지방에서 처음으로 '백남준 추모전'도 열었다. 이는 경주엑스포가 1998년부터 소장 중인 작품 '백팔번뇌'에 대한 대중적 이해도를 넓히고 미디어아트라는 예술 장르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됐다.
 

'빛'을 주제로 미디어아트·사진·회화·설치 등 현대미술이 가미된 '실크로드의 신라광' 특별전은 독특한 실험정신으로 전통의 도시 경주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신라에 온 국민화가 박수근' 전시는 경주솔거미술관의 대외적 위상과 인지도를 크게 높였다. 무엇보다 박수근 화가의 예술적 토대가 신라문화라는 사실을 알린 의미있는 전시였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에서도 윤 관장과 경주·경북 미술인들이 기획한 '한국-베트남 미술교류전'이 대성황을 이뤘다.
 

윤 관장은 "우리나라 국제문화축제의 원조격인 경주엑스포의 총감독 역임은 즐겁고 소중한 경험이었다"면서 "경주는 실크로드의 종점이자 세계문화를 받아 들이고 신라화한 상징적인 지역이다. 엑스포가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감동을 주는 문화담론의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두환 문화엑스포 사무처장은 "윤 관장은 2015년 장편서사시집 '토함산 석굴암'을 펴낼 정도로 신라문화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다양한 행사와 전시 경험을 경주에서 쏟아냈다"며 "대한민국 대표 문화공간의 수장이 된 것을 축하하며 우리나라 미술·문화 발전을 위해 경주와의 인연을 이어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윤 관장이 취임한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 개관 50주년을 맞이한 국내 유일의 국립미술관이다. 서울·과천·덕수궁·청주관 등 모두 4관 체계로 아시아에서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경주=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